관광・물산

관광명소

기타카미 덴쇼치

 유유히 흐르는 기타카미가와 강 호반에 있는 기타카미 덴쇼치는 도호쿠 지방 유수의 벚꽃 명소로 알려져 ‘벚꽃 명소 100선’과 ‘미치노쿠 3대 벚꽃명소’로 선정되었습니다. 산고바시 다리로부터 2km에 걸친 벚꽃 가로수 외에도 덴쇼치 공원 내 2,931ha에는 약 150종류의 다양한 벚꽃이 1만 그루 있다고 하며, 4월 중순경에 피기 시작하는 왕벚나무에서 5월 상순의 가스미자쿠라 벚나무까지 아름다움을 뽐냅니다.


 덴쇼치라는 명칭은 이 공원 내에 있는 진가오카라는 조금 높은 언덕으로부터의 전망이 훌륭하여 전망이 좋은 명승・경승지이기 때문에 전망의 전(展)과 경승지의 승(勝)을 따서 덴쇼치(展勝地)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합니다.

 풍부한 수목과 경관의 축복을 받은 덴쇼치는 봄의 벚꽃이나 철쭉, 가을의 단풍, 겨울에는 기타카미가와 강에 백조가 도래하여 계절마다의 산책을 즐길 수 있습니다.

게토코겐 온천지

 게토코겐 온천지는 게토 고원의 천혜의 자연에 둘러싸인 게토 온천, 이리하타 온천, 세미 온천, 게토코겐 온천, 세미네자카 온천, 미즈카미 온천의 6개 온천의 총칭으로, 6개의 료칸이 있습니다.

<게토 온천의 유래>

 게토 온천은 고마가타케 서쪽 산기슭에 있다고 하여 옛날에는 ‘다케노 유’라고도 불렸습니다. 게토(夏油)란 아이누어의 ‘굿토 오’(절벽이 있는 곳)로부터 왔다는 설도 있고, 강설량이 많아 겨울에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여름 온천 ‘게토’(夏湯)라고 불리다가 온천수가 여름 햇살에 비쳐 기름과 같이 보였기 때문에 나중에 ‘유(湯)’가 ‘유(油)’가 되어 현재의 ‘게토’(夏湯)가 되었다라는 설 등이 있습니다.

 발견의 유래에 대해서는 옛날에 교즈카야마에 만토쿠지 절을 건립한 지카쿠 대사가 856년에 발견했다고 기록되어 게토 산 속에는 고마가야마 산, 오백나한, 불석, 오츠포노 마츠 등 지카쿠 대사와 관련된 전설이 많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한편 흰 원숭이 발견 전설로서 1375년 헤이케 진영의 패잔병의 자손이며 사냥꾼인 시로자에몬이 중상을 입힌 큰 흰색 원숭이를 쫓다가 온천수에서 쉬고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는 등의 설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에즈리코 고분군・용수군(샘물)

 기타카미가와 강과 와가가와 강이 합류하는 기타카미 유역에는 구석기 시대부터 사람들이 생활해 왔습니다. 와가가와 강 북쪽 기슭에는 7세기 후반부터 8세기 전반에 걸쳐 만들어진 고분군이 점재합니다. 직경 6~15m의 원형 고분이 약 120개 있으며, 장신구 곡옥, 기리코다마, 직도(直刀), 마구 등이 많이 출토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긴바리 유리구슬은 국내에서도 선례가 없는 귀중한 출토품으로, 고대에 대륙과 교역이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에즈리코 고분군은 1979년 국가사적으로 지정되었습니다.

 고분군이 있는 에즈리코 지방은 옛날부터 ‘하기노 쇼, 다루이노 사토’라고 하여 취락이 형성된 곳에 샘물을 솟아나게 했습니다. 자연의 축복을 받아 풍부하게 솟아나는 샘물은 44개소에 이릅니다.

구니미 산 폐사터

 지금으로부터 1000년 이상이나 전의 헤이안 시대 중엽에 번영했던 산악사원으로, 산 속에는 당이나 탑의 터가 남아 있습니다. 전승에 따르면 700을 넘는 당탑과 36개의 승방으로 구성된 일대사원이었다고 합니다. 또한 ‘조가쿠지 절・국영 절에 준하는 지위의 사영 절’로서 역사서에 보이는 ‘무츠노쿠니의 고쿠라쿠지(極楽寺)’가 아닐까라고도 일컬어지고 있습니다. 구니미 산 폐사는 히라이즈미가 번영했던 200년 이상 전에 기타카미 분지의 중심적인 사원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미치노쿠 민속촌

 덴쇼치 공원 내에 있는 ‘미치노쿠 민속촌’은 도호쿠 지방 최대 규모의 야외 박물관. 오래된 민가나 역사적 건조물이 복원・이축되어 있어, 들어가면 수혈식 주거로부터 무가저택, 상가, 난부 마가리야 등이 있습니다. 길을 걸을 때마다 계속해서 새로 이은 지붕이 나타나는 등 즐겁게 리얼하게 시대와 사람들이 되살아납니다. 난부 영과 다테 영에 하나씩 쌓고 그 사이의 골짜기를 영 경계로 한 ‘반쿄즈카’도 필견.

기타카미 시립 박물관

 시립공원 덴쇼치 내의 미치노쿠 민속촌과 인접한 ‘기타카미 시립 박물관’의 관내는 “역사”, “생물”, “지질” 3개의 부스로 나뉘어 있습니다. “역사” 부스에서는 ‘기타카미가와 강과 그 유역에서 살아온 사람들’이라는 제목으로 구석기시대로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의 자료를 배열. “생물”부스에서는 ‘기타카미의 자연’을 테마로 기타카미 주변에 생식하는 동물・조류의 박제 수십 점 외에 어류표본이나 곤충표본도 전시. “지질”부스에서는 기타카미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암석광물 외에 아케보노 코끼리나 미즈호 고래 등의 화석을 통해 기타마키 지형의 변천을 살펴봅니다. 입구에는 전국에서도 드문 센류(5•7•5의 3구 17음으로 된 짧은 시)의 구비가 세워져 있습니다. 쓰여있는 구절 ‘春光に生きとし生けるもの動き’는 이와테 센류회의 일인자 다카하시 호로지 작입니다.

일본현대시가 문학관

 전국 규모로 수집한 시・가집이나 전기, 연구서 등 100만권 이상을 수장하고 있습니다. 전국의 동인지나 원고도 열람할 수 있으며, 2002년에는 ‘이노우에 야스시 기념실’을 개설했습니다.

오니노 야카타

 무서운 도깨비부터 애교 넘치는 도깨비까지 도깨비의 모든 것을 망라한 도깨비 박물관. 일본 및 세계의 도깨비와 관련된 자료를 수집전시하고 있습니다. 쓰가루의 도깨비가 지키는 ‘오니노 몬(도깨비 문)’을 통과하면 그곳은 어느새 도깨비가 나타나는 저녁 무렵의 공간. 안쪽으로 들어가면 일본 각지의 도깨비와 더불어 네팔이나 인도, 멕시코 등 세계각국의 도깨비들이 집결해있습니다.

게토코겐 스키장

 나이터 곤돌라 가동의 총 14코스에서 초심자로부터 상급자까지 만족할 수 있는 본격적인 스키를 즐길 수 있습니다. 혼슈 톱클래스를 자랑하는 적설량과 양질의 눈이 게토코겐 스키장 제일의 매력이고, 오우 산맥의 거의 중앙에 위치하는 호설지이기 때문에 압설반도 좀처럼 얼음이 되지 않고 슬로프는 항상 쾌적한 상태입니다. 스노보드도 전면활주가능. 골든 위크 휴일까지의 롱시즌 영업합니다.

도네야마 고진 기념미술관

 도네야마 고진은1921년 이바라키 현 출생. 멕시코를 제재로 한 정열적인 작품을 수많이 남긴 화가입니다. 미치노쿠의 민속예능에 매료되어 1975년에 기타카미 시에 아틀리에를 마련해 시시오도리나 오니켄바이의 약동감 넘치는 그림을 발표했습니다. 사후에 아틀리에를 기념관으로 남겨 민속예능을 모티브로 한 작품을 중심으로 전시하고 있습니다.

사토 하치로 기념관

 사토 하치로는 1903년 도쿄 출생. 동요집 “시카레 보즈”로 문부대신상을 수상했습니다. 부친은 히로사키, 모친은 센다이 출신으로 ‘내 피 속에는 도호쿠 지방의 무언가가 흐르고 있기 때문에 시골에 관한 시를 쓰는 것이 그다지 힘들지 않다’라고 말했습니다. 동요 ‘즐거운 히나 축제’나 ‘귀여운 술래잡기’, 유행가 ‘사과의 노래’ 등의 작사 외에 생애 작품은 약 2만 편이나 된다고 합니다. 저서나 레코드・유품을 통해서 작품세계에 넘쳐나는 따스한 인품과 자유분방한 삶을 엿볼 수 있습니다.

페이지 상단